2024.04.24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수입차

폭스바겐 제타에 푹 빠진 한국고객, 러브콜 쇄도 인기비결은?…"경제성·알찬옵션·공간활용성"

스테디셀링 세단 제타, 국내 첫 출시 이후 수입 준중형 세단 최초로 3만대 판매 목전

2900만원대 가격에 운영/유지비용까지 겸비 '최고의 가성비 수입차'

탄탄한 기본기, 전 트림 통풍 시트, IQ.드라이브 등 2천만원대에선 찾아 볼 수 없는 '알찬' 구성

골프백에 24인치 캐리어까지 컴팩트 세단 실내는 좁다는 편견 깬 '공간의 여유'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폭스바겐을 대표하는 준준형 세단 제타의 기세가 매섭다. 제타는 경제성·알찬옵션·공간활용성을 무기로 까다롭기로 소문난 한국 고객들의 맘을 빼앗으면서 잇따라 러브콜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2006년 국내 첫 출시된 제타는 수입 준중형 세단 최초로 3만대 판매 돌파를 앞두고 있는 폭스바겐의 스테디셀링카이다. 

제타의 인기 비결은 도심에서 운전하기 좋은 컴팩트한 차체와 우수한 주행 성능, 한국 고객들이 선호하는 풍요로운 편의사양과 한국 소비자가 선호하는 풍부한 안전 및 편의 사양은 물론, 수입차 중 가장 합리적인 ‘2천만원 후반대’라는 가격 경쟁력에 있어서 한국 고객들에게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는게 회사 측 설명이다. 

2900만원대 가격에 운영/유지비용까지 겸비 '최고의 가성비 수입차'= 제타는 특별 프로모션을 통해 2천만원 후반대 가격 경쟁력을 갖춰, 합리적인 가격에 높은 상품성을 원하는 소비자들의 선택을 이끌어 내고 있다. 

제타의 권장소비자 가격은 1.5 TSI 프리미엄 3290만원, 1.5 TSI 프레스티지 3660만원이다(부가세 포함). 여기에 프로모션 혜택을 적용하면 국산 준중형 세단과 비슷한 조건에 구입이 가능하다. 

제타 프레스티지 구매 시 클래식 할부금융을 이용하면 선수금 1464만원(40%)을 납입 후 월 38만 4,600원(금리 1.96%)을 60개월간 납입하면 된다. Buy Back 할부금융 이용 시 마찬가지로 선수금 1464만원(40%) 납입 후 월 18만 8100원을 36개월간 납입하여 최대 1647만원(45%)의 잔존가치를 보장받는다. 

이와 함께 △5년/15만km 보증연장 프로그램 △폭스바겐 인증 블랙박스 장착 △사고 수리 토탈 케어 프로그램 지원 등 풍성한 혜택을 제공해 차량 유지 보수 비용 부담 또한 낮췄다.


믿을 수 있는 기본기, 수입차 중 2천만원대에선 찾아볼 수 없는 '알찬' 구성= 타협하지 않는 상품성도 빼놓을 수 없다. 제타는 운전자의 편안하고 안전한 주행을 돕는 다양한 편의사양을 제공해 동급 경쟁 모델 대비 높은 상품성을 자랑한다. 

한국 고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옵션인 앞좌석 통풍 및 히팅 시트를 비롯해 2존 클리마트로닉 자동 에어컨, 모바일 폰 무선충전 및 무선 앱 커넥트를 지원하는 8인치 디스커버 미디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10가지 컬러의 앰비언트 라이트가 기본으로 탑재됐다. 1.5 TSI 프레스티지 트림에는 파노라믹 선루프, 뒷좌석 히팅 시트, 열선 스티어링 휠이 추가로 탑재된다. 

안전사양 역시 최고수준으로 무장했다. 전 트림에 트래블 어시스트,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레인 어시스트, 프론트 어시스트 및 긴급 제동 시스템 등을 통합적으로 운영하는 폭스바겐의 최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인 IQ. 드라이브(IQ. Drive)가 기본 탑재됐다. 

제타는 4기통 1.5 TSI 가솔린 터보 엔진을 탑재해 더욱 강력한 성능과 향상된 연료 효율성을 제공한다. 최대출력 160마력(5500rpm)이며, 1750-4000rpm의 실용영역에서 25.5kg·m의 최대 토크를 뿜어낸다. 여기에 8단 자동 변속기가 조합되어 주행감각은 더욱 여유로우면서 안락하게 업그레이드시켰다. 공인 연비는 14.1km/l(도심 12.3km/l, 고속 17.1km/l)이다. 


'골프백에 24인치 캐리어까지' 컴팩트 세단 실내는 좁다는 편견 깬 '공간의 여유'= 국내에서는 준중형차로 분류되는 제타는 전장 4740mm, 전폭 1800mm, 전고 1465mm, 휠베이스는 차체 대비 긴 2686mm로 안락한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1열 및 2열 레그룸과 헤드룸은 성인 남성이 타도 충분히 여유로운 수준이다. 

특히 제타의 트렁크는 깊고 넓어 유용하게 적재 공간을 최대한 활용 할 수 있다.  510L의 기본 트렁크 공간은 국산 준중형 세단 보다 넓은 편이다. 2열 시트를 접으면 986L 공간이 확보돼 부피가 크거나 긴 짐도 수월하게 실을 수 있다. 

트렁크 공간이 좁은 세단은 골프백을 대각선 방향으로 넣어야 하는 경우가 많아 공간을 충분히 활용하지 못할 때가 많다. 반면 제타는 무리 없이 골프백을 가로로 싣고서도 24인치 캐리어와 보스톤백 등까지 넣을 수 있어 공간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폭스바겐 관계자는 "2006년 국내 첫 출시된 제타는 수입 준중형 세단 최초로 3만대 판매돌파를 거둘 정도로 한국고객들에 상품력을 인정 받고 있다"며 "제타는 높은 상품성과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는 찾아 볼 수 없는 경제성까지 겸비해 합리적인 소비를 원하는 스마트 컨슈머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가심비 모델로 꼽힌다. 특히 경기침체 장기화 및 고물가 시대가 이어지고 있는 현재, 꾸준히 소비자 선택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