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금)

  • 맑음동두천 0.4℃
  • 흐림강릉 6.7℃
  • 맑음서울 2.1℃
  • 구름많음대전 4.1℃
  • 맑음대구 5.5℃
  • 맑음울산 6.7℃
  • 흐림광주 6.0℃
  • 맑음부산 7.2℃
  • 흐림고창 5.9℃
  • 흐림제주 9.7℃
  • 맑음강화 1.7℃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3.3℃
  • 맑음강진군 6.7℃
  • 맑음경주시 5.8℃
  • 맑음거제 7.4℃
기상청 제공

시승기

전체기사 보기

토요타의 옹고집이 만든 아발론 하이브리드, "주행품질과 뛰어난 연비, 돋보이는 품격"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토요타자동차의 하이브리드 사랑은 대단하다. 열정이 넘친다. 한국시장 진출 이후 오직 하이브리드 차량에만 집중했다. 디젤은 눈길도 주지 않았다. 하이브리드 전략만 고수해왔다. 때문에 '하이브리드 하면 역시 토요타'라는 이미지가 각인돼있다. 한국에서 만큼은 더욱 그렇다. 옹고집 토요타. 세계 최초의 양산형 하이브리드 차량인 프리우스를 만들정도로 하이브리드 기술력은 익히 정평이 나있다. 토요타를 대표하는 하이브리드는 아발론, 프리우스와 캠리를 꼽을 수 있다. 아발론은 토요타 하이브리드 3형제 중 맏형이다. 토요타를 대표하는 풀사이즈 세단으로 넉넉한 실내공간과 뛰어난 연비 그리고 운전의 재미까지 모두 담아낸 하이브리드 완성형 작품이다. 토요타는 넓은 공간, 훨씬 개선된 주행품질과 승차감이 매력적이라고 설명한다. 토요타의 자부심 '아발론 하이브리드'를 타봤다. 첫 인상은 강렬하다. 과감하고 파격적인 디자인을 강조한 라디에이터그릴 때문이다. 강한 존재감을 나타낸다. 섹시한 눈매가 연상되는 LED 헤드램프는 그릴과 절묘한 조화를 이룬다. 한번 보면 잊혀지지않는 모습이다. 강한 개성을 뿜어낸다. 그릴 뒤쪽에 자리한 그릴셔터가 눈에 띈다. 엔진 온도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