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금)

  • 구름많음동두천 12.8℃
  • 흐림강릉 11.1℃
  • 흐림서울 13.2℃
  • 구름많음대전 14.6℃
  • 구름많음대구 13.6℃
  • 구름많음울산 10.3℃
  • 흐림광주 12.9℃
  • 구름조금부산 10.7℃
  • 구름많음고창 10.0℃
  • 구름조금제주 14.9℃
  • 구름많음강화 11.4℃
  • 구름많음보은 14.6℃
  • 구름많음금산 13.3℃
  • 구름많음강진군 12.7℃
  • 구름많음경주시 11.3℃
  • 흐림거제 10.8℃
기상청 제공

시승기

전체기사 보기

"댄디보이 XM3, 르노삼성의 걸작…계획이 다 있었구나"

[시승기] 착한가격에 뛰어난 주행성능·디자인 굿…벤츠 엔진 달고 쿠페형 SUV 존재감 확인시켜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인생사 '고진감래'라 했나... 르노삼성자동차에 딱 어울리는 말이다. 절박하고 절실한 르노삼성차에 '희망'을 품은 녀석이 태어났다. 오랜시간이 필요했다. 그리고 인고의 시간을 참아냈다. 르노삼성차가 승부수를 띄었다. 최근 출시한 XM3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XM3는 그간의 힘든 고통(?)을 한방에 날려줄 귀한 선물이다. XM3는 국내 유일의 '쿠페형 SUV'라는 이름을 달고 시장에 첫발을 내딛었다. 일단 시장의 평가는 좋다. 벤츠 CLA와 A200에 들어간 엔진을 얹어 이름값을 더했다. 여기에 디자인은 물론 주행성능까지 합격점을 받았다. 가성비가 훌륭하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한달만에 사전계약이 1만대가 훌쩍 넘어서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르노삼성이 출범한 이래 가장 빠른 사전계약 실적이다. 르노삼성의 '옥동자'로 불리는 XM3가 르노삼성의 부활을 알리 특급 병기로 이어갈지 직접 타봤다. 시승한 차는 1.3 가솔린 터보엔진을 얹은 TCe260 모델로 최상위인 RE 시그니처 트림이다. 댄디보이를 연상케 하는 쿠페형 SUV 디자인= 첫 인상은 날렵하면서도 깔끔해보였다. 마치 검정색 슈트에 흰색 운동화를 차려입은 멋진 댄디보이를 연상케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