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0 (목)

  • 구름많음동두천 13.1℃
  • 구름많음강릉 21.5℃
  • 구름많음서울 16.2℃
  • 흐림대전 16.3℃
  • 흐림대구 16.6℃
  • 흐림울산 15.4℃
  • 흐림광주 18.2℃
  • 흐림부산 17.5℃
  • 흐림고창 16.1℃
  • 흐림제주 16.9℃
  • 흐림강화 13.9℃
  • 흐림보은 14.5℃
  • 흐림금산 13.6℃
  • 흐림강진군 16.2℃
  • 흐림경주시 14.6℃
  • 흐림거제 15.4℃
기상청 제공

수입차

벤츠코리아, 3세대 부분변경 '더 뉴 GLS' 출시…1억6160만원부터

플래그십 SUV…새로운 전면부 등 적용, 디젤·가솔린 2개 라인업 운영…고객인도, 이달부터 시작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이하 벤츠)가 플래그십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LS’의 3세대 부분변경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GLS(이하 GLS)’ 2종의 라인업을 공개하고 국내 공식 판매를 시작했다고 20일 밝혔다. 

GLS는 지난 2006년 GL-클래스로 첫 선을 보인 이후 2016년 지금의 GLS라는 이름으로 재탄생했다. 이번 GLS는 2020년 5월 출시된 3세대 GLS의 부분변경 모델로, GLS 450 d 4MATIC과 GLS 580 4MATIC의 총 2개 라인업으로 제공된다. 고객 인도는 GLS 580 4MATIC부터 이달 먼저 시작됐으며, GLS 450 d 4MATIC 또한 순차적으로 개시될 예정이다. 

GLS의 외관은 기존 3세대의 디자인을 기반으로 △한 층 더 커진 라디에이터 그릴 △새로운 디자인이 적용된 범퍼 및 시그니처 리어 램프 △새로운 브랜드 프로젝션 로고 등 섬세한 변화를 더해 고급스럽고 웅장한 존재감을 보여준다. 또한, ‘마누팍투어 알파인 그레이 솔리드’와 ‘소달라이트 블루’ 등 2종의 새로운 외장 색상이 추가됐다. 


넓은 실내 공간에는 △최신형 다기능 스티어링 휠 △새로운 인테리어 트림, 색상 조합, 가죽시트 색상 옵션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에서 선보였던 크롬 송풍구 등이 제공돼 최고급 품질의 인테리어를 자랑한다.  

또 최신 텔레메틱스 NTG7이 적용된 2세대 MBUX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탑재돼 보다 직관적이고 디지털화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MBUX 인테리어 어시스턴트가 새롭게 추가돼 운전자와 조수석 탑승객의 동작과 시선을 인식하고 전화 수신 및 독서등 켜기 등의 차량 기능을 직관적으로 컨트롤할 수 있도록 돕는다. 

주행에서는 온∙오프로드 모두에서 안정적이고 편안한 주행을 돕는 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 및 최신 편의사양이 탑재됐다. 대표적으로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 플러스 △MBUX 증강 현실 내비게이션 △360도 카메라가 포함된 주차 패키지 △오프로드 주행 모드 △보닛 하부 시야 확보에 도움을 주는 투명 보닛 등이 탑재됐다. 




이 밖에도 △부메스터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 △앞·뒷좌석 멀티컨투어 시트 △어쿠스틱 컴포트 패키지 △100W 뒷좌석 듀얼 USB 충전 포트 △에너자이징 패키지 △에어 밸런스 패키지가 탑재돼 쾌적하고 편안한 실내 환경을 조성하며 △MBUX 뒷좌석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뒷좌석 컴포트 패키지 플러스 △뒷좌석 전동식 사이드 윈도우 선블라인드 등도 기본 사양으로 제공돼 뒷좌석 탑승객의 편안함을 극대화했으며, 특히, GLS 580 4MATIC은 럭셔리 6인승 시트를 선택사양으로 제공한다. 

킬리안 텔렌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품, 마케팅 및 디지털 비즈니스 부문 총괄 부사장은 “더 뉴 GLS는 내∙외관 디자인, 첨단 기술 및 편의사양 등 모든 면에 플래그십 SUV에 걸맞은 최고 수준의 업그레이드를 거쳤다”며 “최상의 럭셔리함과 편안함을 강화한 이번 부분변경 모델은 ‘SUV의 S-클래스’라는 명성을 더욱 확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 뉴 GLS의 국내 출시 라인업과 가격 및 제원은 GLS 450d 4MATIC 1억6160만원, GLS 580 4MATIC 1억8150만원이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전국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64개 공식 전시장 및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