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3.26 (토)

  • 구름조금동두천 10.6℃
  • 맑음강릉 9.2℃
  • 구름많음서울 11.6℃
  • 구름많음대전 10.4℃
  • 구름조금대구 13.2℃
  • 구름많음울산 13.4℃
  • 흐림광주 7.8℃
  • 구름많음부산 12.5℃
  • 맑음고창 5.9℃
  • 흐림제주 9.8℃
  • 구름조금강화 11.3℃
  • 흐림보은 10.1℃
  • 흐림금산 8.7℃
  • 맑음강진군 8.2℃
  • 흐림경주시 12.9℃
  • 흐림거제 13.0℃
기상청 제공

수입차

"최고출력 830마력" 페라리, V6 PHEV 스포츠카 '296 GTB' 출시

DDP에서 새로운 새그먼트 베를리네타 모델 첫 공개…페라리 최초 V6 엔진 탑재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페라리가 V6 하이브리드 아키텍처를 탑재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스포츠카 ‘296 GTB’를 20일 국내에서 처음 선보였다. 

페라리는 이날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296 GTB 신차발표회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새차는 브랜드 로드카 역사상 최초로 6기통 엔진을 탑재한 후륜구동 기반의 PHEV 스포츠카다. 296 GTB는 2019년에 출시한 ‘SF90 스트라달레’와 2020년에 선보인 컨버터블 모델 ‘SF90 스파이더’에 이은 페라리의 세 번째 PHEV 차량이다. 

미드리어 엔진을 장착한 2인승 베를리네타의 최신작 296 GTB는 한계상황 뿐 아니라 일상 주행에서도 순수한 감성을 보장하는, “운전의 재미(Fun to drive)”라는 개념을 완벽히 재정의한 모델이다. 




296 GTB 엔진은 663마력(cv)의 120° V6 엔진으로 추가출력 122kW(167cv)를 전달할 수 있는 전기모터와 결합돼 있다. 총 830마력을 발휘하는 본 엔진은 로드카에 적용된 첫 6기통 엔진으로 전례 없는 성능과 짜릿하고 독특한 사운드를 자랑한다. 

또한 296 GTB의 PHEV 시스템은 놀라운 가용성과 더불어 페달 반응 시간을 0으로 단축했다. 순수 전기 eDrive 모드에서도 25km를 주행할 수 있다. 이 차량의 콤팩트한 규격과 혁신적인 다이내믹 컨트롤 시스템, 정밀히 설계된 공기역학 시스템으로 인해 운전자는 놀라운 민첩성과 반응성을 즉각적으로 경험할 수 있다. 

스포티하고 유연한 디자인, 극도로 콤팩트한 크기는 차량의 모던함을 부각하고 있으며 1963 250 LM을 레퍼런스로 삼아 단순함과 기능성의 완벽한 결합을 보여준다. 






296 GTB는 SF90 스트라달레와 마찬가지로 극한의 출력과 최대 성능을 경험하고 싶은 고객을 위해 경량화 옵션과 에어로 모디피케이션(Aero modification, 공기역학 요소 변경)을 포함한 아세토 피오라노 패키지를 제공한다. 

페라리 극동·중동 지역 디터 넥텔 총괄 지사장은 “강력한 파워와 비범한 성능으로 페라리 V6의 새로운 시대가 도래했음을 알리는 296 GTB를 한국 고객들에게 선보일 수 있는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뿌리깊은 우승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페라리의 6기통 엔진과 그 엔진을 장착한 296 GTB가 자동차의 미래를 그려 볼 수 있는 상징적인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페라리 국내 공식 수입 및 판매사 FMK 김광철 대표이사는 “콤팩트한 디자인과 최고의 파워트레인, 공기역학 기술, 그리고 빠른 응답성을 가진 296 GTB를 통해 국내 고객들에게 진정한 운전의 재미가 무엇인지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