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일)

  • 맑음동두천 10.6℃
  • 맑음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11.3℃
  • 구름조금대전 11.5℃
  • 맑음대구 11.1℃
  • 맑음울산 14.0℃
  • 구름많음광주 12.9℃
  • 맑음부산 16.0℃
  • 구름많음고창 13.6℃
  • 맑음제주 18.5℃
  • 구름많음강화 9.4℃
  • 구름조금보은 10.8℃
  • 구름많음금산 11.4℃
  • 맑음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14.5℃
  • 구름조금거제 12.5℃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GM, 2025년까지 미국 사업장 내 100% 재생 에너지 공급 목표

탄소 중립 공약에 따라 당초 GM의 발표보다 5년 앞당겨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제너럴 모터스(이하 GM)가 오는 2025년까지 미국 사업장 내 모든 전력을 100% 재생 에너지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이는 당초 GM의 발표보다 5년 앞당겨진 것이며, 지난 2016년에 설정했던 초기 목표보다는 25년 빠른 것이다. GM은 재생 에너지 관련 목표를 가속화함으로써 2025년에서 2030년 사이 100만 미터톤(metric ton, M/T)의 탄소 배출량을 절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크리스틴 지멘 GM 최고지속가능성책임자는 “우리는 기후 변화 대응 조치가 최우선 과제이며, 모든 기업이 ‘탈(脫) 탄소화’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그렇기에 우리는 미국 내 100% 재생 에너지 공급 목표를 5년 일찍 달성하고 완전히 전동화된(all-electric) 탄소 중립(carbon-neutral)의 미래를 선도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GM은 올해 초 과학 기반 목표(Science Based Target)와 더불어 2040년까지 전 세계에 출시되는 제품 및 글로벌 사업장 내 탄소 중립을 실현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 일환으로 GM은 2035년까지 신형 경량 차량에서 배출되는 배기가스를 완전히 없애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실제로 GM은 전기차 및 자율주행 차량 분야에 350억 달러(한화 약 41조5천억)를 투자했으며, 2025년까지 전 세계적으로 30개 이상의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재생 에너지를 조달하는 것은 전 제품 포트폴리오에 걸쳐 탄소 배출을 없애기 위한 GM의 계획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GM은 기후 관련 약속을 이행하기 위해 네 가지 핵심 축에 집중하고 있다. 

 첫번째로 에너지 효율 증대이다. GM의 에너지 목표는 에너지 효율을 개선해 에너지 소비를 줄이는 것에서 시작된다. GM은 10년 동안의 에너지 효율성 증진 노력을 인정받아 미국 환경청 에너지 지속가능성 우수상(EPA Energy Star Sustained Excellence Award)을 수상했다. 

두번째로는 재생 에너지 확보다. GM은 시설 운영에 필요한 에너지의 양을 최소화함과 동시에 직접 투자, 판매사업자와의 계약을 통한 녹색전력요금(Green Tariff), 그리고 전력 수급 계약(PPA, Power Purchase Agreement)를 통해 재생 에너지를 조달하고 있다. 이는 GM이 재생 에너지 목표를 달성하는 주요 방법이다. 

세번째는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전력 공급이다. GM은 외부로부터의 변수에 의해 전력 공급이 중단되지 않도록 재생 에너지를 중장기적으로 저장하는 기술을 만들고 있다. 

마지막으로 정책적 노력이다. 정책적 노력은 전력 전달량을 확대하고, 재생 에너지 보급을 위한 마이크로그리드(microgrid)를 구축하고, 이러한 솔루션들이 시장 내에서 적절한 가격이 매겨지는 데에 필수적인 역할을 한다. GM은 탄력적인 탈탄소 전력 시스템을 위한 정책들을 지원한다. 

아울러 GM은 자사 시설 내 전력 사용에 따른 실시간 탄소 배출량을 추적하기 위해 미국 내 전력망 운영업체 PJM 인터커넥션(PJM Interconnection) 및 기술 기반 에너지 회사인 팀버록(TimberRock)과 협력하고 있다. 

GM은 이러한 탄소 추적 계획에 따라 정해진 시간 내 배출되는 탄소량을 기반으로 에너지 소비에 대한 결정을 전략적으로 내릴 수 있게 된다. 공급되는 전력이 대부분 화석 연료로 구성된 경우, GM은 저장된 재생 에너지를 활용하거나 소비되는 전력량을 줄이도록 정보에 입각한 결정을 내릴 수 있다. 

이 계획은 궁극적으로 고객들의 전기 자동차와 관련된 탄소 배출량까지 포함하도록 확장될 것이며, 이를 통해 GM은 자체 운영을 넘어 해결하고자 하는 배출량의 전체 범위를 이해하고 회사가 재생 에너지 노력을 어떤 분야에 투자할지 결정하는 데 도움을 받게 된다. 

더 클라이밋 그룹(The Climate Group)의 RE100 (Renewable Energy 100, 재생에너지 100% 전환 약속) 책임자인 샘 키민스(Sam Kimmins)는 “GM이 100% 재생 에너지 공급 계획을 강화하고 목표 기한을 2025년으로 앞당긴 것은 2030년까지 전 세계 탄소 배출량을 절반으로 줄이고 기후 위기를 해결하는 데 필요한 조치”라며, “모든 기업이 100% 재생 에너지를 사용하도록 하고, 필요한 속도와 규모로 재생 에너지 전환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모든 목표와 계획은 GM의 회장이자 CEO인 메리 바라(Mary Barra)가 천명했던 기후에 관한 GM의 공약을 기반으로 한다. GM은 기후 변화에 취약한 현재 및 미래의 직원들, 고객 및 지역 사회를 포용할 수 있는 완전한 전동화 미래를 실현하기 위해 공정한 기후 행동을 우선 순위에 둘 것이라고 선언한 바 있다. 

한편 GM은 평등한 기후 행동 목표를 지원하는 기술의 상업화를 촉진하기 위해 공공 및 민간 부문 파트너들의 이니셔티브인 BEC(Breakthrough Energy Catalyst)에 참여하기로 서명했다. 이러한 약속은 GM이 기후 정의의 최전선에서 일하는 개인 및 지역 사회 단체를 지원하기 위해 조성한 2500만 달러(한화 약 297억) 규모의 기후 평등 펀드(Climate Equity Fund)와 같이 GM의 지속가능성 이니셔티브를 완성한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