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6 (화)

  • 흐림동두천 2.7℃
  • 흐림강릉 3.9℃
  • 흐림서울 5.9℃
  • 흐림대전 5.9℃
  • 흐림대구 5.1℃
  • 울산 7.2℃
  • 광주 6.2℃
  • 부산 8.5℃
  • 흐림고창 5.1℃
  • 제주 11.7℃
  • 흐림강화 4.2℃
  • 흐림보은 2.2℃
  • 흐림금산 2.4℃
  • 흐림강진군 6.4℃
  • 흐림경주시 4.3℃
  • 흐림거제 6.4℃
기상청 제공

현대모비스의 '능·수동 안전부품 융합' 첨단 기술력…"자율주행 미래차시장 선점"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현대모비스가 능동과 수동 안전 부품을 융합한 기술력으로 자율주행 자동차 시장 선점에 나선다. 

자율주행차의 핵심포인트는 안전이다. 글로벌 부품업체들은 자율주행차 개발을 위해 첨단 기술력을 쏟아내고 있다. 미래자동차시장을 선점하기 위해서다. 

현매모스비스 관계자는 '능동형 안전기술 개발은 자율주행기술 고도화와 그 맥을 함께 하고 있는 만큼 미래차 안전기술 개발의 핵심은 '수동형 안전부품을 능동형 안전기술과 연계해 어떻게 스마트하게 진화시킬 것인가'로 집중되고 있다"며 "현대모비스는 두개 유형을 융합,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하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전장치는 사고 발생을 미연에 방지하는 능동형 안전장치와 사고 발생 시 승객을 보호하는 수동형 안전장치로 나뉜다. 능동형 안전장치는 차선이탈방지장치(LKA)나 긴급자동제동장치(FCA) 등과 같이 운전자가 잠시 한눈을 팔아도 안정적인 운전을 돕는 첨단 운전자 지원 기술을 말한다. 에어백이나 좌석 벨트와 같은 전통적인 안전장치들은 수동형 안전장치이다. 

현대모비스는 가장 전통적인 수동형 안전부품 에어백을 2002년부터 양산하기 시작해 현재는 운전석, 동승석, 무릎, 사이드, 커튼 등 차량 내 주요 에어백을 모두 개발 및 생산하고 있다. 특히 에어백 쿠션은 물론, 에어백 제어기, 충돌센서 등 에어백의 주요 구성품들을 모두 자체 개발, 생산하고 있다. 에어백 제어기(ACU, Airbag Control Unit)는 차량 충돌 시 충돌 세기와 종류, 승객 유형 등을 파악해 전개 세기와 타이밍 등을 제어하는 에어백의 핵심부품이다. 

현대모비스는 이처럼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기술을 동시에 확보하고, 에어백을 최적화 개발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이런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지난 2017년 세계최초로 루프 에어백 기술을 개발해 현재는 양산 단계에 이르렀다. 루프에어백은 차량 전복사고가 발생했을 때 후방에서 전방으로 전개돼 0.08초 만에 루프면 전체를 덮어 승객 이탈을 막아준다. 

현대모비스가 루프에어백에 관심을 가지는 이유는 선루프 이탈로 인한 사고 사례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미국도로교통안전국(NHTSA)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 2000년부터 15년간 차량 전복 사고 1만3700여건 가운데, 차량 바깥으로 승객이 이탈한 경우는 2400여건, 이 중 10%가 선루프를 통해 승객이 이탈한 사고였다. 

현대모비스는 에어백과 함께 대표적인 수동형 안전부품으로 분류되는 좌석벨트도 스마트하게 업그레이드 해나가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3년 국내 부품업체로는 최초로 액티브 시트벨트(ASB)를 상용화하는데 성공했다. 이 장치는 급정거나 급회전 등 차량의 급격한 움직임에 대응해 구동모터가 벨트를 당겨 승객을 좌석에 밀착시킨다. 이로써 안정감을 더하고, 혹시나 발생할 사고로 인한 상해 가능성도 대폭 줄여준다는게 회사측 설명이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현대자동차와 함께 '승객보호장치 통합제어기'개발에 성공했다. 액티브 시트벨트와 에어백의 제어기를 하나로 통합하고, 이를 자율주행 및 차량 내 센서 정보를 활용해 자동 제어하는 장치로 내년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통합제어기는 센서 정보를 바탕으로 주행상황에 맞춰 승객을 실시간 보호한다. 진화를 거듭해 현재도 뛰어난 성능을 확보하고 있는 각각의 안전장치를 하나로 묶고, 여기에 첨단 센서 정보를 더해 승객 안전을 위한 장치 간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한 것이다. 

통합제어기는 외부 카메라 및 레이더 센서로 노면의 장애물이나 갑자기 멈춰진 차량 등 위험 상황을 확인하면, 먼저 전동식 좌석벨트의 진동을 통해 승객에게 경고를 준다. 충돌이 예상되는 경우에는 긴급자동제동장치를 작동시켜 급 제동하고, 동시에 전동식 좌석벨트를 조정해 승객을 좌석과 밀착시킨다. 


현대모비스가 상대적으로 후발주자임에도 이와 같은 첨단 안전 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할 수 있었던 것은 종합부품사로서 센서나 첨단 운전자 지원 기술은 물론, 에어백, 전동식 좌석벨트 등 관련 기술들을 모두 확보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래자동차 시대로 갈수록 핵심부품들을 융합한 스마트한 기능 업그레이드가 필수적인데, 이 때 관련 기술들을 모두 내재화 하고 있으면 개발에 더욱 속도를 낼 수 있다. 핵심부품 기술들을 차례로 개발해 온 현대모비스가 미래차 부품 개발을 선도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받는 이유다.  

실제로 현대모비스는 미래차 시대에 맞춰 주요 핵심부품들을 진화시키는 데 속속 성공하고 있다. 지난 2018년 상시 상향등 상태에서도 앞차에 대한 시야 방해 없이 안전하게 시야를 자동 확보하는 첨단 지능형 헤드램프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한 바 있다. 

또 어떤 상황에서도 정상적인 조향상태를 유지해 운전자 안전을 보장하는 듀얼 전동식 조향장치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지난해 내비게이션 정보를 미리 반영해 자동으로 차체 높이를 조절하는 프리뷰 에어서스펜션 기술도 선보인 바 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