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8 (화)

  • 맑음동두천 23.2℃
  • 맑음강릉 25.4℃
  • 맑음서울 24.4℃
  • 맑음대전 24.5℃
  • 맑음대구 29.6℃
  • 맑음울산 24.3℃
  • 맑음광주 25.8℃
  • 맑음부산 24.5℃
  • 맑음고창 21.0℃
  • 구름많음제주 24.0℃
  • 맑음강화 20.3℃
  • 맑음보은 22.0℃
  • 맑음금산 24.0℃
  • 맑음강진군 22.4℃
  • 맑음경주시 24.9℃
  • 맑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수입차

람보르기니 슈퍼 트로페오 아시아 시리즈 한국팀 제3라운드 AM 클래스서 1위 등극, 시즌 1위 목표

SQDA-그릿모터스포츠 팀 이창우, 권형진 선수 한국 선수 최초로 전 시리즈에 참가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가 주관하는 원 메이크 레이스인 ‘슈퍼 트로페오 아시아 시리즈’의 제3라운드에서 한국 선수들이 높은 성과를 거두며 다가오는 인제 스피디움 제4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열기를 한층 끌어 올렸다. 

한국 선수 최초로 슈퍼 트로페오 아시아 시리즈 전 시리즈에 참가하는 SQDA-그릿모터스포츠 팀 이창우, 권형진 선수는 지난 7월 14일부터 16일까지 일본 후지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제3라운드 AM(아마추어) 클래스 레이스 1에서 우승하며 현재까지 시즌 1위를 기록 중이다. 

이로써 SQDA-그릿모터스포츠 팀은 제3라운드까지 3승을 기록하며 AM 클래스에서 시즌 1위를 달리고 있다. 이창우 선수와 권형진 선수는 처음으로 참가하는 국제 대회임에도 노련한 레이스로 좋은 호흡을 선보이며 라운드마다 우승을 추가하며 태극마크를 빛내고 있다. 

람보르기니 슈퍼 트로페오 아시아 시리즈는 총 6라운드로 진행되며, 제4라운드는 오는 8월18일부터 19일까지 한국 인제 스피디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슈퍼 트로페오 아시아 시리즈는 한국 개최와 더불어 한국 팀의 선전으로 한국 모터스포츠 팬들에게 큰 기대와 흥분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한편 슈퍼 트로페오 아시아 시리즈의 프로(PRO) 클래스는 앱솔루트 레이싱 팀의 마르코 길트랩과 크리스 밴 더 드리프트 듀오가 레이스 1, 2에서 모두 우승하며 압도적인 시즌 1위를 질주하고 있다. 

지난 15일 열린 레이스 1 PRO-AM(프로-아마추어) 클래스에서는 부자 지간 팀인 토니 월스와 잭슨 월스가 우승을 차지했다. 람보르기니 컵 클래스는 쿠마 프라바카랜팀이 우승하여 시즌 3승을 따내며 부문 1위를 지켰다. 

지난 16일 열린 레이스 2에서는 프로 클래스를 제외한 다른 클래스의 1위 주인공들이 전날과 달랐다. PRO- AM 부문은 댄 웰스와 오스카 리가 우승했고, AM 클래스에서는 트리플 에이스 레이싱팀의 에릭 K와 헨리 K가 시즌 첫 우승을 차지했다. 또한 람보르기니 컵의 치 민 마와 컹 훼이 봉도 시즌 첫 우승을 기쁨을 만끽했다. 

PRO 클래스의 앱솔루트 레이싱 팀은 이번 두 차례의 우승으로 선두를 굳건하게 지켰다. 앱솔루트 레이싱 팀은 2위와의 격차를 무려 33점 차이로 벌렸다. PRO-AM 클래스의 토니 월스와 잭슨 월스는 이번 라운드에서 부문 리더인 오스카 리와 댄 웰스와의 격차를 16점으로 좁혔다. 

SQDA - 그릿모터스포츠 팀의 이창우 선수와 권형진 선수는 후지에서의 뛰어난 성적으로 앤왓 롬마하타이와 파사릿 프롬섬바트를 4점차로 따돌리며 시즌 선두에 올랐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