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2 (월)

  • 맑음동두천 14.9℃
  • 구름많음강릉 14.7℃
  • 맑음서울 15.1℃
  • 맑음대전 16.0℃
  • 맑음대구 15.6℃
  • 맑음울산 15.7℃
  • 구름조금광주 16.0℃
  • 맑음부산 17.7℃
  • 맑음고창 16.4℃
  • 구름조금제주 19.5℃
  • 맑음강화 14.8℃
  • 맑음보은 13.4℃
  • 맑음금산 16.1℃
  • 맑음강진군 16.9℃
  • 맑음경주시 15.9℃
  • 맑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복합연비 리터당 20.8km" 기아, 신형 니로 사전계약 개시

스마트스트림 G1.6 하이브리드 탑재…가격 2660만원부터

다양한 운전자 보조 시스템 및 인포테인먼트·편의 사양 장착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기아는 이달 출시 예정인 '디 올 뉴 기아 니로(이하 신형 니로)'의 주요 사양과 가격을 공개하고 18일부터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신형 니로는 2016년 1세대 니로 출시 이후 새롭게 선보이는 2세대 모델이다. 지속가능한 모빌리티를 위한 기아의 친환경 비전이 담겼다. 

이번 신형 니로는 3세대 플랫폼 사용을 통해 내부 공간을 늘리고, 향상된 주행 안정성을 구현했다. 이 외에도 △국내 SUV 중 가장 높은 수준 복합연비 △환경 친화적인 소재와 기술 적용 △최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과 인포테인먼트 및 편의 사양 장착 △SUV의 역동적이고 트렌디한 디자인 반영 등 더욱 가치 있는 차량으로 거듭났다. 

기아는 신형 니로에 3세대 플랫폼 기반의 최적화된 설계를 적용해 공간 활용성을 대폭 강화했다. 전장은 4420mm으로 기존 모델 대비 65mm 길어졌다. 축간거리(휠베이스)는 2720mm(+20mm)이며, 전폭 1825mm(+20mm), 전고 1545mm(+10mm)의 커진 차체로 우수한 실내 공간을 갖췄다. 또한 트렁크 적재 용량을 451ℓ로 전모델 대비 15ℓ 키워 수납성을 개선했다. 

신형 니로는 최고 출력 105ps, 최대 토크 14.7kgf∙m의 스마트스트림 G1.6 하이브리드 엔진과 최고 출력 32kW, 최대 토크 170N∙m의 모터를 탑재했다. 이와함께 2세대 6단 DCT(더블 클러치 변속기) 장착, 향상된 공력 성능 등을 통해 국내 SUV 중 가장 높은 복합연비 20.8km/ℓ를 달성했다. 


친환경 소재를 사용한 것도 특징이다. 차량 천장(헤드라이닝)에 폐플라스틱(PET) 재활용 소재가 함유된 섬유를, 윈도우 스위치 패널에 BTX(벤젠, 톨루엔, 자일렌)가 첨가되지 않은 친환경 페인트를 사용했으며, 바이오 인조가죽 시트는 유칼립투스 잎에서 추출한 원료로 만든 섬유를 활용했다. 

회생 제동 컨트롤 패들 쉬프트는 패들 쉬프트를 이용해 회생 제동량 조절은 물론 정차까지 가능하게 한다. 스마트 회생 제동 시스템은 전방 교통 흐름 정보를 활용해 회생 제동량을 자동으로 조절하는 기술로 교통량에 맞춰 회생 제동량을 높이거나 낮춰 최적의 에너지 재생을 돕는다. 

안전 및 편의장비로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지능형 속도 제한 보조(ISLA) △안전 하차 보조(SEA)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운전자 주의 경고(DAW)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크루즈 컨트롤(NSCC)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등의 기능을 장착했다. 편의사양으로는 △디지털 키 2 터치 △빌트인 캠 △서버기반 AI 음성인식 시스템 △후석 승객 알림 등을 적용했다. 

권혁호 기아 국내사업본부장 부사장은 "신형 니로는 국내 SUV 중 최고 복합연비 달성과 강화된 공간 활용성을 통해 친환경 전용 SUV의 가치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며 "기아의 대표 친환경 모델인 신형 니로는 지속가능성 시대에 고객들에게 최선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