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3.29 (화)

  • 맑음동두천 0.8℃
  • 맑음강릉 6.2℃
  • 맑음서울 4.3℃
  • 맑음대전 3.6℃
  • 구름조금대구 3.9℃
  • 구름많음울산 5.1℃
  • 맑음광주 6.3℃
  • 구름많음부산 7.8℃
  • 맑음고창 1.3℃
  • 구름조금제주 9.6℃
  • 맑음강화 0.1℃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0.3℃
  • 맑음강진군 3.6℃
  • 구름많음경주시 1.0℃
  • 구름많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한국타이어, '2022 CES'에 공기없는 미래형 컨셉 타이어 'i-Flex' 공개

생체 모방한 디자인으로 주행중에 필요한 충격흡수와 하중지지 성능 구현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가 5일부터 7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IT·전자 박람회 ‘CES 2022’에 비공기입 타이어(Airless tire) ‘아이플렉스(i-Flex)’를 현대자동차 전시부스를 통해 선보인다. 

CES 2022를 통해 현대자동차는 모든 사물에 이동성이 부여된 ‘Mobility of Things(MoT)’ 생태계 실현을 위한 핵심 로보틱스 기술 기반의 ‘PnD(Plug & Drive) 모듈’을 최초로 공개한다. PnD 모듈의 이러한 특성을 더욱 극대화하기 위해 한국타이어의 i-Flex가 함께 했다. 

CES에서 공개하는 i-Flex는 생체를 모방해 디자인한 미래형 컨셉 비공기입 타이어로, 직경 400㎜, 폭 105㎜에 10인치 사이즈로 개발됐다. 기존 타이어와 다르게 내부에 공기가 없어 펑크로 인한 사고에서 안전 확보가 가능하고, 적정 공기압 유지 관리도 필요하지 않아 자율주행 모빌리티에 최적화됐다. 

i-Flex는 주행 중 필요한 충격흡수와 하중지지 성능을 구현하기 위해 다양한 생체 모방 연구를 통해 탄생했다. 생물의 세포 구조에서 착안한 ‘멀티레이어 인터락킹 스포크(Multi-layer interlocking spoke)’ 디자인이 된 것이 특징이다. 

멀티레이어 인터락킹 스포크는 생물의 세포 구조를 3차원으로 입체 구조화시켜 주행중 노면으로부터 발생하는 충격을 흡수한다. 또 서로 다른 강성의 육각, 사각 형태의 셀(Cell) 구조가 유기적으로 맞물리게 설계돼 보다 안정적인 하중지지가 가능하다. 

특히 C자 형태의 오목한 프로파일(윤곽)을 적용, 극대화된 접지면을 확보해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또한 트레드(Tread, 타이어의 접촉면)에도 셀 구조를 형상화하여 자율 선회 주행에 최적화된 패턴을 채용했다. 

한국타이어는 지난 2010년부터 정부과제 중 하나로 비공기입 타이어 연구를 시작하는 등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특히 i-Flex는 자율주행 등 미래 모빌리티에 가장 적합한 타이어로 ‘안전성, 보전성, 지속가능성(Safety, Maintenance, Sustainable)’을 갖춰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진행 중이다. 

특히 ‘HIP(Hankook Innovative Performance)’라는 기술철학을 바탕으로 안전하고도 즐거운 드라이빙 감성을 타이어 기술로 혁신하고, 미래 모빌리티를 현실로 만들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앞으로도 혁신적 기술력을 바탕으로 타이어 산업의 현재를 넘어 미래 시장의 변화를 준비, 주도하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