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목)

  • 구름많음동두천 12.6℃
  • 흐림강릉 18.6℃
  • 구름많음서울 15.3℃
  • 구름많음대전 15.5℃
  • 흐림대구 22.5℃
  • 흐림울산 23.0℃
  • 광주 18.1℃
  • 구름많음부산 19.6℃
  • 흐림고창 15.5℃
  • 구름조금제주 19.3℃
  • 맑음강화 13.7℃
  • 흐림보은 14.3℃
  • 흐림금산 14.9℃
  • 구름많음강진군 18.5℃
  • 흐림경주시 22.1℃
  • 구름많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인사/동정/부고

현대모비스, 글로벌 영업 총괄에 외국인 부사장 첫 영입

발레오 출신 獨 악셀 마슈카 부사장 전격 영입…非연구개발 부문 및 부사장급에 외국인 임원 최초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현대모비스가 글로벌 완성차와 부품사에서 최고 임원을 역임한 독일 출신의 악셀 마슈카(Axel Maschka) 부사장을 글로벌OE영업부문장으로 전격 영입했다고 15일 밝혔다. 

그간 현대모비스는 외국인 임원을 지속적으로 영입해왔으나 R&D부문이 아닌 분야에서 외국인 임원을 영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마슈카 부사장은 현대모비스가 그 동안 영입한 해외임원 사례로는 최고 직급(부사장)이기도 하다. 

마슈카 부사장은 앞으로 글로벌 영업분야를 총괄할 예정이다. 풍부한 글로벌 경험을 바탕으로, 수평적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 체계를 통해 조직에 활기를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모비스는 글로벌 7위의 종합부품사로 해외 완성차 시장에 핵심부품 수주를 지속 확대해왔다. 이번 마슈카 부사장 영입은 코로나19를 비롯한 글로벌 비상 경영환경을 타개하기 위한 수단으로 북미, 유럽, 중국 완성차로의 적극적인 부품 수주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 풀이된다. 

악셀 마슈카 부사장은 독일 슈튜트가르트대 출신으로 볼보를 비롯한 완성차 업체와 보쉬, 콘티넨탈, 발레오 등에서 구매, 영업, 사업개발 등을 총괄하며 30여년간 자동차 업계에 몸담았다. 완성차와 부품업계를 아우르는 폭넓은 업무분야 경험과 네트워크가 강점이다. 

최근에는 프랑스에서 전기버스를 활용한 신개념 모빌리티 서비스를 비롯해 완성차와 부품사를 연결하는 컨설팅 업체의 설립자 겸 대표이사로 활발히 활동했다. 

현대모비스는 마슈카 부사장의 선 굵은 경영성과와 북미, 유럽, 아시아를 아우르는 시장 분석 능력, 유럽부품사협회 이사를 역임한 대외활동 등을 높이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마슈카 부사장은 과거 볼보와 르노의 상용차 합병, 콘티넨탈과 지멘스의 엔진·전장부문 통합, 볼보와 길리의 구매총괄, 발레오 영업총괄 등을 역임하며 매출과 수주 실적을 견인한 정통 영업전략가로 업계에 알려져 있다. 

현대모비스의 적극적인 글로벌 우수인재 영입은 지난 2016년부터 지속되고 있다. 북미연구소와 유럽연구소에서 각각 자율주행과 센서개발에 주력할 현지 임원들을 처음으로 채용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듬해 R&D 헤드쿼터인 경기도 마북연구소에서 자율주행 연구개발을 주도할 외국인 임원을 채용하며 조직에 신선한 변화를 꾀하기도 했다. 이후 차량용 램프와 인포테인먼트 부문에서도 해외 우수인재를 잇따라 영입한 바 있다. 이를 계기로 현대모비스는 자체 기술내재화는 물론 해외업체와의 적극적인 협업과 투자를 의미하는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에도 성과를 내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현대모비스 국내외 사업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외국인 임원은 총 14명이다. 지난해 초 2명의 사외이사를 외국인으로 선임하며 이사회 다양성과 전문성, 독립성을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현대모비스의 현대·기아차를 제외한 글로벌 핵심부품 수주실적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지난 2016년 처음으로 10억 달러를 돌파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17억6000만달러를 달성했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 등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지난 3분기까지 연간 목표의 76%에 해당하는 12억8000만달러를 수주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