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목)

  • 구름많음동두천 12.6℃
  • 흐림강릉 18.6℃
  • 구름많음서울 15.3℃
  • 구름많음대전 15.5℃
  • 흐림대구 22.5℃
  • 흐림울산 23.0℃
  • 광주 18.1℃
  • 구름많음부산 19.6℃
  • 흐림고창 15.5℃
  • 구름조금제주 19.3℃
  • 맑음강화 13.7℃
  • 흐림보은 14.3℃
  • 흐림금산 14.9℃
  • 구름많음강진군 18.5℃
  • 흐림경주시 22.1℃
  • 구름많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푸조-크라이슬러 합병 합의…세계 4위 車공룡 탄생

URL복사
[오토모닝 김의균 기자] 이탈리아·미국 합작 자동차회사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푸조와 시트로엥을 합친 프랑스 PSA 그룹이 합병에 합의했다고 3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WSJ는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이날 PSA와 FCA 이사회가 합병안을 승인했다고 전했다. 이미 미국과 프랑스 정부가 양사의 합병안에 대해 브리핑까지 받은 상태다. 

FCA측은 전날 성명을 통해 "세계를 선도하는 자동차 그룹을 만들기 위해 현재 합병 협상을 진행 중"이라면서 논의가 진행 중임을 공식 발표했는데, 하루 만에 합병 최종 승인까지 진행됐다. 

WSJ는 합병 후 피아트 창립자인 잔니 아넬리의 손자이자 현재 FCA의 회장을 맡고 있는 존 엘칸이 이사회 의장 역할을 맡고, 푸조의 카를로스 타바레스 CEO(최고경영자)가 CEO직을 맡게 된다고 전했다.  이사회는 타바레스 CEO를 비롯해 푸조측 6명과 FCA측 5명의 인원으로 구성된다. 

유럽 2위 규모의 PSA와 FCA가 합병할 경우 시가총액 484억달러(약 56조원)의 초대형 자동차 기업이 탄생하게 된다. 자동차 판매대수로는 지난해 기준 870만대로 GM을 뛰어넘는 세계 4위가 된다. 현재 판매대수로는 독일 폭스바겐이 선두를 달리고 있고, 이어 일본 토요타, 르노-닛산 연합이 뒤를 잇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PSA가 820억달러, FCA에 1100억달러에 달한다. PSA는 푸조와 시트로앵, 오펠 등의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고, FCA는 피아트, 크라이슬러, 지프 등을 보유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6월 FCA가 프랑스 르노자동차와의 합병이 무산된 이후 수개월간 PSA와 협력방안을 논의한 끝에 합병안에 도달했다고 설명했다. 

유럽 자동차 기업들의 합병설은 오래된 이슈다. 유럽 시장이 포화상태인 데다 배기가스 배출 규제가 엄격해지면서 수익을 내기 어려워지고 있어서다. 자동차 기업들은 또 전기차와 자동주행 등 새로운 기술 개발에 투자도 해야 한다. 

김의균 기자 kimek@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