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2 (금)

  • 구름많음동두천 19.9℃
  • 구름조금강릉 21.6℃
  • 구름많음서울 22.4℃
  • 구름많음대전 23.0℃
  • 구름많음대구 24.6℃
  • 흐림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5.7℃
  • 구름많음부산 24.7℃
  • 구름조금고창 22.3℃
  • 구름조금제주 24.5℃
  • 구름많음강화 23.1℃
  • 흐림보은 22.3℃
  • 구름조금금산 23.4℃
  • 맑음강진군 23.9℃
  • 구름많음경주시 24.5℃
  • 구름많음거제 25.3℃
기상청 제공

중고차

"BMW 화재 1년후…중고차 시세 점진적 회복"

520d-E클래스 시세 차이, 16%에서 7%로 줄어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BMW 화재 1년후 중고차 시세는 점진적으로 회복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에서 BMW 520d와 벤츠 E220 CDI의 중고차 시세 비교분석 자료를 12일 내놓았다.  BMW 520d는 1년 전인 2018년 7월 경 화재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헤이딜러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BMW 520d는 작년 화재사건 발생 3개월 만에 중고차 시세가16% 급락했다. 

또한 대부분의 중고차 딜러가 매입을 꺼리면서, 중고차 경매에서 평균 입찰 딜러 수는 4.8명까지 떨어졌다. 동기간 벤츠 E220 CDI 중고차 시세는 3% 하락에 그쳤고, 평균 입찰 딜러는 12.6명이였다. 

이후 1년 간 리콜대상 차량 중 95%에 대해 EGR 밸브 교체 등 안전조치가 완료되었고, 현재 520d와 E220 CDI간의 중고차 시세 격차는 16%에서 7%로 크게 줄어들었다. 

520d의 중고차 시세가 1년 만에 크게 회복된 것이다. 평균 입찰 딜러 수 또한 10.6명으로 회복해, E220 CDI의 10.1명을 오히려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데이터는 2018년 6,7,9월/2019년5,6월 헤이딜러에서 경매가 진행된 BMW 520d, 벤츠 E220 CDI 아방가르드 2014년식 모델을 기준으로 분석되었다. 

헤이딜러 박진우 대표는 “BMW의 520d, 525d 등 적극적인 리콜 시행 등으로 중고차 시장 인기도가 빠르게 회복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헤이딜러는 매월 3만대의 개인 차량이 등록되고, 30만건 이상의 중고차 딜러 매입 견적이 제시되는 국내 최대 내차팔기 견적비교 서비스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