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5 (수)

  • 흐림동두천 17.0℃
  • 흐림강릉 26.1℃
  • 서울 18.8℃
  • 흐림대전 20.9℃
  • 구름많음대구 24.8℃
  • 구름많음울산 23.7℃
  • 흐림광주 20.0℃
  • 구름많음부산 20.9℃
  • 구름많음고창 18.7℃
  • 맑음제주 20.1℃
  • 흐림강화 16.4℃
  • 흐림보은 21.1℃
  • 흐림금산 19.5℃
  • 흐림강진군 21.0℃
  • 구름많음경주시 24.0℃
  • 구름많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핫이슈

기아차, 멕시코 공장 준공…4번째 해외생산 거점

연산 40만대·K3 양산 중…현지화된 프라이드 후속 등 추가 투입 예정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기아차가 글로벌 자동차업체들의 생산 및 수출 주요 거점으로 급부상 중인 멕시코에 중국, 유럽, 미국에 이은 네번째 해외공장을 완공하고, 멕시코 신시장 개척과 미주지역 공략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다. 


기아차는 7일(현지시간) 멕시코 누에보 레온 주 페스케리아 시에서 현지 정관계 인사들과 기아차ㆍ협력사 임직원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멕시코 공장 준공식을 개최했다. 


준공식에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을 비롯해 일데폰소 구아하르도 비야레알 멕시코 연방 경제부 장관, 하이메 로드리게스 칼데론 누에보 레온 주지사, 미구엘 앙헬 로사노 뭉기아 페스케리아 시장 등 멕시코 정관계 인사들과 전비호 주멕시코 한국대사, 기아차 협력사 임직원, 멕시코 딜러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정몽구 회장은 기아차 멕시코공장을 기반으로 글로벌 자동차산업 내 전략 거점으로 급부상 중인 멕시코는 물론 북미 및 중남미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정몽구 회장은 기념사에서 "기아차 멕시코 공장은 혁신적인 디자인과 세계 최고 품질의 자동차를 생산해 멕시코 시장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에 수출할 계획"이라면서 "멕시코 공장은 현대기아차가 지금까지 쌓아온 높은 수준의 품질 경험을 통해 자동차 생산의 세계적인 명문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비야레알 연방 경제부 장관은 "한국에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라는 속담이 있는데, 이는 기아차가 15년 동안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한 것을 반영하고 있다"면서 "30억 달러라는 큰 규모의 투자를 함으로써 단순한 공장 설립이 아니라 멕시코 경제에서 3.3%의 비중을 가진 기아차가 앞으로 20년 후에도 많이 발전하기를 기원한다"고 화답했다. 



기아차는 2014년 8월 멕시코 공장 건설을 위한 투자계약을 체결하고 같은 해 10월 40만대 생산규모의 공장 건설에 착공했다. 올해 5월부터 준중형차 K3(현지명 포르테) 생산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양산에 들어갔다. 이로써 기아차는 국내 160만대, 국외 196만대 등 총 356만대의 글로벌 생산능력을 갖추게 됐다. 


기아차는 멕시코 공장 준공을 계기로 현지 생산 물량은 물론 현지 생산량의 최대 10%에 달하는 국내수출 물량도 무관세 혜택을 받게 돼 내수판매량이 135만대에 달하는 멕시코 시장에서 글로벌 업체들과 경쟁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게 됐다. 


기아차는 올해 멕시코 시장에서 5만5000대를 판매해 3.5%의 시장점유율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현지에서 생산판매 중인 K3 외에 현지화된 프라이드 후속(현지명 리오) 모델을 추가 양산하는 등 현지 고객들의 요구를 반영한 맞춤형 제품 출시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기아차는 연말까지 멕시코 공장에서 K3 10만대를 생산하고, 앞으로 연간 40만대까지 생산량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멕시코 공장 준공을 계기로 북미와 중남미 다수 국가에 무관세 판매가 가능해진 점을 적극적으로 활용, 중남미 시장에서의 판매 확대와 함께 북미 시장에 대한 공세를 강화할 방침이다. 



멕시코는 NAFTA(북미자유무역협정)를 비롯해 일본, 유럽 등 49개국과 FTA(자유무역협정)를 체결한 최적의 자동차 수출 전략기지라는 평가를 받는 곳이다. 기아차는 멕시코 공장의 생산량 중 20%는 현지에서 판매하고 나머지 80%는 미주 지역을 중심으로 전 세계 80여 국가에 수출할 예정이다. 


기아차 멕시코공장은 335만㎡ 부지에 프레스, 차체, 도장, 의장 공장 등 완성차 생산설비와 품질센터, 조립교육센터, 주행시험장 등 부대시설을 포함해 총 건평 20만㎡ 규모로 완공됐다. 공장 인근 165만㎡ 부지에는 10여 개의 부품 협력사가 동반 진출했다. 기아차는 국내 주재원과 현지인 1500여 명이 근무 중인 멕시코공장의 인력을 3000여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