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3.30 (수)

  • 맑음동두천 4.4℃
  • 흐림강릉 13.6℃
  • 맑음서울 7.4℃
  • 맑음대전 6.7℃
  • 구름조금대구 7.7℃
  • 맑음울산 8.0℃
  • 맑음광주 8.8℃
  • 구름조금부산 11.1℃
  • 구름많음고창 4.4℃
  • 구름조금제주 11.7℃
  • 맑음강화 4.5℃
  • 구름조금보은 2.4℃
  • 구름조금금산 2.6℃
  • 맑음강진군 5.3℃
  • 맑음경주시 4.8℃
  • 흐림거제 7.3℃
기상청 제공

렌터카

롯데렌탈, 3분기 당기순이익 385억원…역대 최대실적

3분기 누적 영업이익 1832억원(45.4%↑)·당기순이익 848억원(101.9%↑) 달성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롯데렌탈은 15일 분기보고서 공시를 통해 3분기 결산 실적을 공개했다.
 
롯데렌탈은 3분기 연결 기준 매출 6115억원, 영업이익 729억원, 당기순이익 385억원을 기록해 역대 최대실적을 기록했다. 3분기 누적 매출액 18,086억원, 누적 영업이익 1832억원, 누적 당기순이익 848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5.9%, 45.4%, 101.9% 증가했다. 

3분기 매출은 렌터카, 일반렌탈, 그린카 사업부문이 전분기 대비 증가했다. 추석 연휴에 따른 경매횟수 감소로 전분기 대비 줄어든 중고차 판매 매출은 경매횟수가 전년 대비 늘어나는 4분기에 반영된다. 

실적 성장의 주요 요인으로 장기렌터카 사업 수익성 확대와 중고차 판매단가 상승을 꼽았다. IoT 기반의 차별화된 서비스로 개인(B2C) 시장을 공략하고 상대적으로 운영비용이 낮은 전기차 판매를 확대해 장기렌터카 수익성이 크게 개선됐다. 

또한 중고차 시장의 호황에 따라 딜러(전문 판매업자)들의 경매 참여 수요가 늘어났다. 롯데렌탈은 차량관리전문 자회사 롯데오토케어와의 시너지 효과로 경매되는 중고차의 품질과 대당 가치를 높였다. 

롯데렌탈은 플랫폼 역량 강화, 판매채널 다각화로 실적 성장을 이어갈 계획이다. 지난 10월 B2B(기업 간 거래)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해 통합 렌탈 플랫폼 ‘롯데렌탈 비즈니스’를 출시했다. 

해당 플랫폼은 법인 고객을 대상으로 장기렌터카, 사무기기, 건설장비 등 다양한 상품을 판매하고 차별화된 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플랫폼에 축적되는 고객 데이터는 향후 사업기회 확대 및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에 활용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지속 성장이 예상되는 중고차 시장에 대응하여 수출 강화 및 B2C 플랫폼 개발을 추진한다. 

3분기 실적 발표와 함께 향후 자율주행 플랫폼에 대한 사업 전략도 밝혔다. 롯데렌탈은 카셰어링부터 장·단기렌터카, 오토리스, 중고차, 차량 정비, 세차 서비스까지 모빌리티 서비스에 대한 밸류체인을 구축했다. 

업계 리더로서의 운영 노하우와 고객 행동 데이터를 기반으로 자율주행 카셰어링 서비스 론칭을 준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자율주행 기술 스타트업 포티투닷, 전기차 배터리 대표 기업 LG에너지솔루션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사업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롯데렌탈 대표이사 김현수 사장은 “안정적인 사업 포트폴리오를 통해 어려운 시장 환경에도 불구하고 높은 실적 성장세를 기록했다”며 “당사의 핵심 역량인 고객 행동 데이터를 활용해 미래 모빌리티 플랫폼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