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9 (월)

  • 구름많음동두천 28.5℃
  • 구름많음강릉 27.7℃
  • 구름많음서울 29.0℃
  • 구름많음대전 30.3℃
  • 연무대구 31.4℃
  • 박무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29.9℃
  • 박무부산 29.3℃
  • 구름많음고창 29.1℃
  • 구름많음제주 28.2℃
  • 구름조금강화 28.8℃
  • 구름많음보은 30.6℃
  • 구름많음금산 30.4℃
  • 구름많음강진군 30.2℃
  • 흐림경주시 27.7℃
  • 흐림거제 31.5℃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쌍용차 노사, '2019 임금교섭 조인식' 가져

2010년 이후 10년 연속 무분규로 교섭 마무리 ...하반기 생산, 판매와 경영효율 개선에 전념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쌍용자동차 노사가 지난 2일 임금협상을 완료한 데 이어 16일 오전 평택 본사에서 ‘2019년 임금교섭 조인식’을 가졌다. 


쌍용차는 국내 완성차업체 최초로 ‘2019년 임금협상’을 완료하며 10년 연속 무분규 임금협상 타결을 달성한 바 있다. 쌍용차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74.6% 찬성률로 합의안이 가결됐다. 


이날 조인식에 참석한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와 정일권 쌍용차 노동조합위원장이 임금협상 합의서에 서명하는 것으로 임금교섭이 최종 마무리됐다. 


쌍용차 노사는 “회사의 생존과 고용안정, 생존경영에 모든 역량을 기울여야 한다는 데 뜻을 함께한다”며 “임직원 모두 한마음으로 하반기 생산, 판매와 경영효율 개선에 전념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상생의 노사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고 고용안정이라는 공동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판매 증대와 경영효율 개선을 위해 전념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한편 임금협상 합의안 내용으로는 기본급 4만2000원 인상과 경영 위기 타개 동참 장려금 100만원 지급, 상여금 지급 주기 변경 등이 포함됐다. 최저임금제도와 맞물려 현행 짝수 월에 100%로 지급하던 상여금을 12개월로 나눠 지급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회사는 자금 소요계획을 일정하게 운영하고, 직원은 생계 안정성을 도모할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