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2 (수)

  • 구름많음동두천 14.9℃
  • 맑음강릉 18.0℃
  • 박무서울 17.9℃
  • 구름조금대전 19.1℃
  • 구름많음대구 19.7℃
  • 구름많음울산 19.5℃
  • 구름많음광주 20.8℃
  • 흐림부산 20.1℃
  • 구름많음고창 21.5℃
  • 흐림제주 22.7℃
  • 맑음강화 16.8℃
  • 구름많음보은 17.4℃
  • 구름조금금산 17.4℃
  • 흐림강진군 18.8℃
  • 구름많음경주시 17.7℃
  • 흐림거제 18.5℃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쌍용차 4월 판매 4381대…전년비 35%↓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쌍용자동차가 지난 4월 내수 3318대, 수출 1063대를 포함 총 4381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과 기업회생절차로 인한 부품 협력사 납품거부로 12일간 공장가동이 중단되면서 전년 동월 대비 판매가 35.7% 감소한 것이다.

쌍용차는 당초 반도체 수급 문제로 지난 4월 8일부터 16일(7일간)까지 가동 중단 예정이었으나, 협력사들의 납품거부까지 이어지면서 지난 23일(5일간)까지 추가로 가동이 중단된 바 있다.

다행히 쌍용차 협력업체 350여 곳으로 구성된 상거래 채권단이 납품 재개를 결의하면서 4월 26일부터 생산가동이 재개돼 적체 물량해소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쌍용차는 지난 4월 초 출시된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의 호조세와 수출 회복세가 이어지면서 당초 4월에 9200대(내수 6000대, 수출 3200대) 수준의 판매를 계획했었다.

특히 출시 첫날 계약이 1300여 대에 이르렀던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은 내수시장에서만 4월 누적 계약 대수가 5000여 대에 달했다.

하지만 생산중단으로 인해 판매 목표의 47% 정도 밖에 달성하지 못하면서 내수는 전년 동월 대비 44.9% 감소했고 수출은 기저효과로 전년 동월 대비 33.5% 증가하며 회복세를 이었다.

쌍용차 관계자는 “새롭게 출시된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이 시장에서 기대 이상의 큰 호응을 얻고 있고 수출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부품 협력사들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한 정상적인 라인 가동으로 적체 물량을 해소하고 판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