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0 (금)

  • 구름많음동두천 24.1℃
  • 구름많음강릉 25.9℃
  • 구름많음서울 26.4℃
  • 구름많음대전 27.4℃
  • 구름많음대구 26.4℃
  • 구름많음울산 24.7℃
  • 맑음광주 25.0℃
  • 구름많음부산 25.8℃
  • 구름조금고창 23.9℃
  • 구름많음제주 26.3℃
  • 구름조금강화 22.5℃
  • 구름많음보은 23.7℃
  • 구름많음금산 25.4℃
  • 구름조금강진군 22.0℃
  • 구름많음경주시 23.7℃
  • 구름많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렌터카

롯데렌탈, 업계 최초 해외 ESG채권 발행

4000만 싱가포르달러 규모의 첫 외화 그린본드 발행…친환경 전환 박차

올해 전기차 최대 4000대 구매…연내 전기차 누적 1만2000대 목표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롯데렌탈이 첫 외화 그린본드를 발행한다. 전기차 등 친환경차 사업 확대를 위한 자금 조달 목적이다. 

21일 IB업계에 따르면 롯데렌탈은 4000만 싱가포르달러 규모의 첫 외화 그린본드 발행에 나섰다. 롯데렌탈은 지난 2월 발행한 공모사채 2500억원 중 1900억원을 그린본드로 발행한 바 있다. 당시 최초 발행 계획은 1500억원(그린본드 1100억원 포함)이었으나, 그린본드에 대한 기관 투자자의 수요가 몰리면서 수요예측시 9,950억원의 자금이 몰려 최종 발행액을 2500억원으로 늘렸다. 

이번 발행은 사모형태의 3년만기 Green and Transition Notes로 발행 예정이다. 롯데렌탈은 이전 그린본드 발행 당시 설립한 그린본드 프레임워크를 활용하여 이번 발행에 나선다. 

이번 발행을 통해 조달한 자금은 전기차, 하이브리드카 구매 등의 친환경 목적에 쓰일 예정이다. 실제로 롯데렌탈은 올해 전기차를 최대 4000대까지 추가로 구매해 전기차 장기렌터카 누적 계약을 올 연말 1만 2000대까지 늘릴 계획을 갖고 있다. 

이번 그린본드 발행은 롯데렌탈이 올해 선포한 ESG 경영 강화의 일환이다. 롯데렌탈은 올해 가치경제를 추구하겠다는 사업전략을 밝혔으며 이에 따라 친환경 트렌드를 선도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이같은 기조는 롯데그룹의 ESG 경영 강화 기조와도 일맥상통한다는 평가다. 실제로 롯데그룹은 상반기 사장단회의에서 ESG 경영에 대한 전략적 집중이 필요한 시기라고 강조한 바 있다. 올해 롯데지주를 포함한 롯데글로벌로지스, 롯데렌탈, 롯데쇼핑 등 주요 계열사들이 ESG채권 발행했으며 이달 말에는 롯데케미칼도 ESG 채권 발행에 동참할 예정이다. 

롯데렌탈 관계자는 “앞으로도 이번 발행과 같이 조달처 다변화와 더불어 ESG채권을 통한 자금조달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