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12.3℃
  • 구름많음강릉 18.4℃
  • 흐림서울 13.4℃
  • 흐림대전 15.6℃
  • 흐림대구 14.3℃
  • 흐림울산 15.6℃
  • 흐림광주 15.6℃
  • 흐림부산 15.8℃
  • 흐림고창 14.9℃
  • 흐림제주 16.1℃
  • 흐림강화 11.8℃
  • 흐림보은 14.6℃
  • 흐림금산 15.3℃
  • 흐림강진군 13.6℃
  • 흐림경주시 12.9℃
  • 흐림거제 16.2℃
기상청 제공

중고차

"K7 프리미어·ES300h 하이브리드 잔존가치가 가장 높아"

엔카닷컴, 빅데이터 발표…3년 새 하이브리드차 등록대수 107% 성장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엔카닷컴이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대표 하이브리드(HEV) 모델 9종의 잔존가치를 분석한 결과 기아 K7 프리미어 하이브리드의 잔존가치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엔카닷컴 빅데이터에 따르면 하이브리드 차량은 매해 꾸준히 등록대수가 높아졌으며, 특히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지난 3년 새 등록대수는 약 107%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 기준 지난해 하이브리드 차량의 신규 등록은 총 67만 4461대로, 2019년 대비 33%가 증가한 것을 감안할 때 올해 하이브리드 중고차 증가율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2019년식 주행거리 4만km 이하의 무사고 차량을 기준으로 총 9종 (현대 더 뉴 그랜저 IG 하이브리드, 쏘나타 하이브리드, 기아 K7 프리미어 하이브리드, 더 뉴 K5 하이브리드 2세대, 더 뉴 니로 하이브리드, 렉서스 ES300h 7세대,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10세대, 토요타 프리우스 4세대, 캠리 하이브리드)의 잔존가치를 조사한 결과 평균 78.01%의 잔존가치를 기록했다. 

하이브리드 차량의 높은 잔존가치는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이 지속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순수전기차에 비해 충전 걱정이 없는 하이브리드 차량이 중고차 시장에서 전기차의 현실적 대안으로 평가 받았기 때문으로 평가된다. 

국산차, 수입차를 통틀어 잔존가치가 가장 높은 모델은 K7 프리미어 하이브리드(90.46%)로 나타났다. 현대 더 뉴 그랜저 IG 하이브리드(86.81%)가 2위, 뒤를 이어 기아 더 뉴 니로 하이브리드(82.02%), 현대 쏘나타 하이브리드(79.88%), 기아 더 뉴 K5 하이브리드 2세대(77.11%) 순이었다. 

고급 준대형 하이브리드 세단으로 평가 받는 K7 프리미어 하이브리드는 그랜저 IG 하이브리드와 함께 2019년 출시 이후 꾸준한 인기로 국내 하이브리드 시장 내에서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모델이다. 이 달 사전계약에 돌입한 K7의 후속 모델인 K8의 하이브리드 모델이 상반기 내 투입 예정임에도 불구하고, K7 하이브리드의 감가율이 낮아 눈에 띄었다. 

수입차의 경우 수입 하이브리드 모델 중 꾸준한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렉서스 ES300h가 75.67%로 가장 높은 잔존가치를 기록했다. 2위와 3위는 각각 토요타 캠리 하이브리드(71.97%),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71.17%)로 근소한 차이로 비슷한 잔존가치를 형성 했으며, 프리우스 4세대의 잔존가치는 67.01% 로 나타났다. 

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 박홍규 본부장은 “친환경차를 선호하는 분위기와 높은 연비에 따른 경제성, 성능 만족도 등의 요인으로 하이브리드 중고차에 대한 관심도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다”며 “올해에도 제조사들의 하이브리드 모델 확대가 이어지면서 중고차 거래도 더욱 활발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