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일)

  • 맑음동두천 -3.8℃
  • 맑음강릉 1.2℃
  • 맑음서울 -1.9℃
  • 맑음대전 -1.2℃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1.3℃
  • 맑음광주 1.7℃
  • 맑음부산 1.7℃
  • 맑음고창 -1.1℃
  • 구름조금제주 6.3℃
  • 맑음강화 -1.8℃
  • 맑음보은 -3.4℃
  • 맑음금산 -2.3℃
  • 맑음강진군 2.2℃
  • 맑음경주시 1.1℃
  • 맑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정영창의 아우토반

(아우토반) “현대차-MS가 손잡았다”

현대기아자동차그룹이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와 손잡고 차량용 오디오시스템을 개발한다.

지난 6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빌 게이츠 MS 회장과 정의선 기아차 사장이 만나 차량용 IT 및 인포테인먼트 분야를 중심으로 두 회사가 제휴키로 했다.

MS가 한국에 투자하거나 국내업체와 ‘어깨동무’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런데도 빌 게이츠의 한국방문이 특별히 주목을 받는 대목이 바로 현대기아차와의 제휴 때문이다.

두 회사는 공동으로 차량 IT분야에 2억7천900만 달러를 투자하기로 한 것이다. 차량 IT산업은 자동차관련 산업 중 가장 유망한 분야로 2010년에는 세계시장 규모가 40조원에 달한다는 보고서도 나와 있다.

이런 분야에서 현대기아차가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업체인 MS와 함께 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것은 그 의미를 높이 평가할 수 있다. MS가 자동차메이커와 차량 IT분야에서 협력센터를 맺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기에 더욱 주목을 끌고 있는 것이다.

두 회사의 공동개발 첫 제품은 오디오 시스템이다. 2010년 중반 북미시장에서 출시할 차세대 차량용 오디오 시스템은 일종의 미니 PC형태이다. 다양한 기능을 쉽게 추가해 음성인식으로 작동 할 수 있다는 것.

두 회사는 오디오에 이어 멀티미디어와 내비게이션도 함께 개발한다. MS가 한국을 파트너로 삼은 것도 그 이유는 있다. 차량 내비게이션 시장의 경우 한국보다 발전한 곳은 없으며 한국에서 성공하면 세계시장에서도 통한다는 판단을 했기 때문이다.

정의선 사장이 “자동차산업의 혁신 중 80-90%가 IT기술”이라며 “자동차와 IT의 복합화를 선도하는 게 현대기아차의 비전”이라고 강조했다.

MS와 현대기아차가 차량 IT혁신센터를 세워 국내 유망 벤처기업을 육성, 이중 연 매출 5천억원이 넘는 글로벌 기업을 키워내겠다는 플랜 역시 반겨야 할 대목이다. 그러나 과연 얼마나 큰 성과를 거둘 것이냐 하는 문제는 기업 못지않게 정부역할도 중요하다.

MS와 현대기아차의 제휴가 한국 IT산업은 물론 제조업이 재도약할 수 있는 찬스가 될 수 있기 위해서는 정부의 지원이 절실하다. 따라서 정부가 우선적으로 뒷받침해야 할 일은 불필요한 규제를 신속히 제거하는 일이다.

현대기아차는 이 기회를 최대한 살려 글로벌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배전의 노력을 쏟아야 할 것이다.  
배너